2024-05-20 15:38 (월)
어기구 의원 “공공기관부터 1회용품 사용 자제해야”
상태바
어기구 의원 “공공기관부터 1회용품 사용 자제해야”
  • 최진섭
  • 승인 2021.02.2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1회용품 및 플라스틱 제품 감축실적 포함
지방단체 및 공공기관의 1회용품 사용억제 노력의무 명시화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공공기관의 1회용품 소비문화를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50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자원순환분과장인 어 의원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공공기관의 1회용품 소비문화를 개선하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공기관운영법)’과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자원재활용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어 의원에 따르면 최근 탄소중립에 관한 관심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이용이 급증하면서 1회용품 사용의 폭발적인 증가가 큰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어 의원은 이러한 1회용품 소비문화를 개선하고, 2050 탄소중립을 실천하기 위해 국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등이 1회용품 줄이기를 선도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어 의원은 “급증하는 1회용품 사용을 감축하는 노력에 공공기관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본 개정안을 통해 1회용품 및 플라스틱 줄여나가는 문화가 확산돼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어 의원이 대표발의한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1회용품 및 플라스틱 제품의 감축 실적을 포함하도록 했으며,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국가, 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1회용품 사용억제 노력 의무를 명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