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16:52 (일)
[기자수첩] 공당(公黨)의 책임, 공인(公人)의 자세
상태바
[기자수첩] 공당(公黨)의 책임, 공인(公人)의 자세
  • 서한초
  • 승인 2021.04.14 0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서한초 기자 = 11일 경향신문 인터넷판 1면 탑기사에 ("그때 우리가 '무공천'했다면 어떻게 됐을까?"…민주당 뒤늦은 후회)라는 제하 기사가 실렸다. 4·7 재보궐선거의 참패에 대한 민주당 분위기를 분석한 기사였다.

주된 내용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두 석(席) 모두 성관련 사건에 연루돼 결원이 생긴 만큼 당헌·당규대로 '무공천' 했어야 옳지만, 오히려 당헌·당규를 개정해 선거에 나서 참패했다는 것이다.

민주당내에서는 후회하는 목소리와 함께 '무공천' 했다면 오히려 '손해를 덜 봤을 것'이라는 점과 '내년에 보약이 됐을 것' 등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고 했다.

◇ 다른 듯 서로 닮은

전남 순천이 그랬다. 불신과 불만이 고조됐고, 탈당이 이어졌고, 결국 무소속과의 대결양상을 초래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의 공천작업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투표율은 최악이었다. 민주당 텃밭이라고 자부하는 전남에서, 그것도 순천에서 집토끼들의 반란은 민심이반(民心離反)이라고 평가할 만큼 냉혹했다. 민주당원들은 분열했다.

민주당 권리당원이 전체 유권자의 30%를 상회하는 지역에서 26.3%의 투표율. 거기에서 획득한 64.8%는 집토끼들의 이탈이 얼마나 많았는가를 가늠하게 한다.

다른 것 같지만 너무나도 닮았다. 서울·부산에서 민주당을 심판하려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투표로 표출됐다는 점이 순천 재보궐선거와 너무나도 닮았다는 것이다.

◇ 무공천이었으면 어땠을까

하지만 사과하는 사람이나 책임을 지려는 자는 아무도 없다. 언제나 그랬듯이 선거가 끝나면 후안무치처럼 뻔뻔해지는 게 정치인이다.

민주당 전남도당의 1차 후보자 공모 이후, 2명 사퇴·2명 부적격이라는 결과를 내놓았을 때 이미 자충수였다는 여론이 일었었다. 뿐만 아니라 차라리 '무공천이 답이다'라는 여론도 민주당 소속 시도의원들 간에서도 나왔었다.

'무공천이었으면 어땠을까(?)' 투표율이 최악이었을까(?) 또 내년 대선이나 총선이 안개정국이 됐을까(?) 결과적으로 보면 상처만 남겼다. 민심은 분열됐고 민주당에 등을 돌렸다. 순천민심은 무조건 민주당이라는 인식을 깨버렸다.

◇ 공당의 책임, 공인의 자세

민주당 중앙당은 선거 결과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국민들의 냉혹한 판단에 머리를 숙였다.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겠다며 국민들에게 쇄신을 약속했다.

사전적으로 공당(公黨)의 의미는 '당의 정강(政綱)이나 정책을 공공연하게 밝혀 그 활동이 공적(公的)으로 인정되는 정당이나 당파'라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순천 보궐선거는 정책은 없고 폭로와 비방만이 가득했다는 결과만 남기고 끝이 났다.

선거 결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공당에 있다. 따라서 민주당 순천시지역위원회가 돌아선 민심을 달래야 하는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또한 공인의 자세로 돌아와야 한다.

정치인은 공인이다. 개인의 입신양명을 위해서 권한을 남용해서도 안 되고 부당이득을 취해서도 안 된다. 또 민심위에 군림해서도 안 된다. 따라서 공인은 공공의 목적을 가지고 공익을 위해 존재해야 옳다.

선거는 크고 작음이 없다. 그렇듯이 민심도 많고 적음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