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16:50 (금)
부산 코로나19 신규확진 21명…변이 바이러스 누계 33명
상태바
부산 코로나19 신규확진 21명…변이 바이러스 누계 33명
  • 허지영
  • 승인 2021.05.0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이 4일 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유튜브 붓싼뉴스 캡처)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4일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는 5158명으로 늘었다.

먼저 전일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내 구청 2곳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동구청에 따르면 구청 직원 3명이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아 전일 전 직원 65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구청 또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신규 확진자는 대부분 기존 확진자의 가족 및 접촉자로 분류됐다.

강서구 실내체육시설 겸 목욕탕 관련해 격리 중이던 이용자의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감염원 불분명 6명, 울산 확진자의 가족 1명, 경남 김해시·전남 여수시 확진자의 지인 각 1명, 인도네시아 입국자 1명 등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시는 최근까지 지역 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는 총 3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중 남아공 변이주 검출 사례가 10명, 영국 변이주 검출 사례 10명, 영국 변이주 간주(변이 바이러스가 직접 검출되지는 않았지만 확진자의 변이주 검출에 따라 영국 변이주로 간주된 사례)가 10명, 이 외 변이주 관련 3명 등이다.

감염경로별로는 33명 중 검역단계 확진자 9명, 해외입국자 8명, 지역사회 감염자 16명으로 분류됐다.

지역사회 감염자는 대부분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인 변이주 간주 환자로 대표적인 예가 북구 장례식장에서 경기도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사례라고 시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