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11:49 (금)
울산시, 아동급식카드 사용처 1만5000개로 확대한다 (영상)
상태바
울산시, 아동급식카드 사용처 1만5000개로 확대한다 (영상)
  • 허지영
  • 승인 2021.05.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와 구·군, NH농협은행은 13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지역 결식아동 급식지원을 위한 '울산시 아동급식카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구·군, NH농협은행은 13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지역 결식아동 급식지원을 위한 '울산시 아동급식카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울산시가 지역 결식아동 급식지원을 보다 구체화한다는 방침이다.

아동급식카드사업은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의 아동에게 급식카드를 발급하고 이를 급식가맹점에서 사용하면 자치단체에서 결제대금을 정산해주는 사업이다.

오는 7월부터는 농협이 '아동급식 전자카드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기존 급식카드는 IC 내장형 농협은행 체크카드 디자인으로 교체돼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

또 비씨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과 연계해 현재 1911곳인 가맹점을 1만5000곳으로 대폭 확대해 아동들의 음식점 선택권을 다양화한다.

농협은 아동급식 전자카드 프로그램 개발과 시스템 구축, 카드 디자인 등 카드 관련된 사항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BC카드와 연계한 이용가맹점 확대로 가맹점 수수료율도 가맹점 매출 규모에 따라 0.5%~1.6%로 세분화하게 된다.

이에 시와 구·군, NH농협은행은 13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지역 결식아동 급식지원을 위한 '울산시 아동급식카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송철호 시장은 "NH농협은행과 함께 울산지역 결식아동들이 소외감, 부담감 없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보다 다양하고 질 좋은 식사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