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7:07 (토)
키움, 원정숙소 이탈해 음주행위한 선수 2명 자체 징계 처분
상태바
키움, 원정숙소 이탈해 음주행위한 선수 2명 자체 징계 처분
  • 권준형
  • 승인 2021.07.1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척돔 야구 경기장 전경(사진=서울시 제공)
고척돔 야구 경기장 전경(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권준형 기자 = 키움히어로즈는 원정숙소를 무단이탈해 음주 행위를 가진 선수 2명에 대해 자체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구단은 최근 타 구단에서 정부의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15일 선수단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실시했다.

자체 조사 과정에서 구단 소속 선수 2명이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KT와의 원정경기를 위해 수원에 체류하던 중 원정숙소를 무단이탈해 음주 행위를 가진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5일 새벽 이들 선수 2명은 지인의 연락을 받고 원정숙소를 무단이탈해 강남 소재 호텔방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소속 선수 2명과 소속 선수의 선배 1명, 선배의 지인 2명 등 총 5명이 자리한 것으로 확인했다.

구단은 조사결과를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신고했고, 동시에 KBO 코로나19 대응 TF팀의 지침에 따라 강남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역학조사관에게도 내용 전달 및 역학조사를 요청했다.

소속 선수 2명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1명은 음성을,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오는 17일 오전 훈련을 취소하고,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 현장스태프 전원은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구단은 “술자리가 있었을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모임·행사·집회 단계별 방역수칙은 3단계를 시행 중이었다. 백신 2차 접종 후 14일 경과자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 제외가 가능한 상황으로 소속 선수 2명 중 1명은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해 방역수칙 위반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면서도 “코로나19라는 위기 상황에서 선수단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야구팬과 KBO리그 관계자 모두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상벌위원회를 꾸려 이들 선수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도 높은 징계를 처분할 방침”이라며 “향후 구단에 대한 KBO의 징계 처분이 있을 경우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