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18:31 (금)
천주교대전교구, 교황청 향하는 유흥식 주교 위해 감사미사 드려
상태바
천주교대전교구, 교황청 향하는 유흥식 주교 위해 감사미사 드려
  • 지유석
  • 승인 2021.07.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주교 사상 첫 교황청 장관 임명에 지역 정치권까지 축하 전해
한국천주교주교단과 천주교대전교구는 20일 오전 20일 오전 충남 당진시 솔뫼성지 ‘기억과 희망’ 대성전에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감사미사를 드렸다.(사진=지유석 기자)
한국천주교주교단과 천주교대전교구는 20일 오전 충남 당진시 솔뫼성지 ‘기억과 희망’ 대성전에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감사미사를 드렸다.(사진=지유석 기자)

[당진=동양뉴스] 지유석 기자 = 한국천주교주교단과 천주교대전교구는 20일 오전 충남 당진시 솔뫼성지 ‘기억과 희망’ 대성전에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 감사미사를 드렸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종은 6월 11일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를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하고, 대주교로 승품시켰다.

성직자성 장관은 교구사제와 부제들의 사목 활동을 관리하고 교육을 관장하는 교황청 내 요직 중 하나로 알려져 있으며, 한국 천주교회 주교의 교황청 장관 임명은 사상 처음이다.

이날 감사미사엔 천주교 수장인 서울대교구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을 비롯해 양승조 충남지사,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 이명수 의원(국민의힘, 아산갑),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등 지역정치권 인사도 참석했다.

한국인 사제로는 사상 처음 교황청 장관에 임명된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사진=지유석 기자)
한국인 사제로는 사상 처음 교황청 장관에 임명된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사진=지유석 기자)
20일 오전 당진 솔뫼성지에서 열린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 성직자성 장관 임명 감사미사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유흥식 주교(오른쪽)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지유석 기자)
20일 오전 당진 솔뫼성지에서 열린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 성직자성 장관 임명 감사미사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유흥식 주교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지유석 기자)

양 지사는  “충남은 천주교 역사와 불가분의 관계”라면서 “유 대주교가 한국 가톨릭의 위상을 높였다. 성직자성 장관 임명을 거듭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어기구 의원도 “우리나라 카톨릭 역사상 최초로 교황청 장관으로 가시는데 가셔서 한반도 평화와 기후 위기 극복, 그리고 전세계적인 양극화 해소에 큰 역할 해 주시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감사미사 강론을 맡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마티아 주교는 “우리 주교단에게 깊은 형제애를 나눠주시고 많은 교우들에게 주님의 사랑을 생동감 있게 가르쳐 주신 유 대주교님을 교화청으로 보내게 돼 섭섭함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도 “(유 대주교가) ‘세상의 빛’이란 사목 목표에 따라 온 세상에 그리스도의 빛을 전하는 주님의 사도로서 성직자성 장관으로 헌신해 주리라 굳게 믿는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남북화해와 평화 위해, 한국 순교자의 시복과 시성 위해 정진할 것 잘 안다. 우리나라 교회 사제들은 기도와 함께 전적인 후원과 응원을 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감사미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주교단과 사전 초청인사로 참석인원을 제한했다. 유 대주교는 이날 감사미사를 끝으로 한국에서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하고 7월 말 교황청으로 떠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