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8:05 (목)
예천지역 기자 ‘사망한 부친’ 돈 빼돌려…가족에 덜미
상태바
예천지역 기자 ‘사망한 부친’ 돈 빼돌려…가족에 덜미
  • 윤진오
  • 승인 2021.10.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예천군 지역 기자는 사망한 부친 명의 통장돈 빼내 쓰다 가족들에게 고소 당했다.(사진=윤진오 기자)
경북 예천경찰서 전경. (사진=윤진오 기자)

[경북=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 경북 예천군 일간지 기자가 10여년 전 사망한 부친 통장 돈을 빼돌려 쓰다 덜미가 잡혔다.

예천지역 일간지 기자 신분인 A씨는 십수년간 지역 금융기관을 돌며 사망한 부친 명의로 된 통장 돈을 가족들 몰래 훔쳐 쓰다 최근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예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A씨는 예천읍 내 금융기관 8곳을 돌며 사망한 부친 명의 통장에서 거액의 돈을 인출한 혐의(사기 등)로 지난달 말 검찰에 송치됐다.

지역 금융기관 직원 8명도 사기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A씨는 지역의 일간지 기자로 활동하며 수백억대 재산을 보유한 인물로 알려져 지역 언론계와 지역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지역 언론계 한 관계자는 “수백억대 재산을 가지고도 무슨 욕심이 많아 고인이 된 부친 신분증까지 도용해 범죄를 한 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예천경찰서 관계자는 “피해 금액이 수십억원 된다. 하지만 해당 사건에 대해 건별 수사를 진행해 공소시효가 지난 부분도 있다. 지난달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