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9:07 (일)
대구시,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 정식발족
상태바
대구시,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 정식발족
  • 오정웅
  • 승인 2021.10.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프워커 반환부지에 대한 빈틈없는 토양정화 추진
기존 자문단 확대·개편,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신력있는 자문위원회 운영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수준의 토양정화 가이드라인 마련 시행
대구시가, 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캠프워커 반환부지의 토양정화작업에 대비하기 위해 18일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를 정식 발족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동양뉴스] 오정웅 기자 = 대구시가 캠프워커 반환부지의 본격적인 토양정화작업에 대비하기 위해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를 정식발족하고 18일 제1차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 위원장으로는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서울시립대학교 환경공학부 이재영 교수가 선출됐으며,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장의 진행 하에 캠프워커 정화사업 관련 쟁점 사안들에 대한 전문적인 토론이 진행됐다.

대구시는 관련분야 전문가들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 눈높이에 걸맞은 토양정화가 이뤄지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으며, 그 동안 대구경북연구원 차원에서 운영하던 자문단을 확대·개편하고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등의 전문학회와 조사기관, 시민단체 등의 참여를 통해 자문위원회의 공신력을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18일 정식발족된 '캠프워커 토양 정화위원' 위원장으로는 서울시립대학교 환경공학부 이재영 교수가 선출됐으며, 회의 첫날 위원장의 진행 하에 캠프워커 정화사업 관련 쟁점 사안들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사진=대구시 제공) 

한편, 지난해 12월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 및 헬기장 부지'가 공여구역 해제를 통해 주한미군으로부터 국방부로 반환됐으며, 관련 법에 의거 국방부는 반환부지의 토양정화사업을 계획하게 됐다.

이에 따라 시는 반환부지의 정화가 엄격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연구원에 정책연구를 의뢰하고, 환경 분야 학계, 시민단체, 조사기관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해 수차례 자문회의를 개최해왔다.

그 결과 자문단 회의에서 제기된 문제점을 국방부에 통보해 토양정화사업에 반영해 줄 것을 요구했고, 이에 정밀조사 지점의 확대 적용, 시료분석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교차분석 등이 토양정화사업에 반영되고 있다.

국방부 토양정화사업은 지난 6월 착수 후 현재까지 추가 정밀조사 및 실시설계가 이뤄지고 있으며, 빠르면 올해 말 기존 구조물 철거를 시작해 본격적으로 정화작업이 시행될 예정이다. 대구시의 요청에 따라 추가정밀조사 지점은 지침 대비 2배 이상 많은 지점에 대한 세밀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시료분석 신뢰성 확보를 위해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교차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김충한 대구시 미래공간개발본부장은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미 공여구역 반환부지 환경정화사업이 곳곳에서 부실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정기적인 현장실사, 포럼 개최 등 보다 내실있는 자문위원회 운영으로 캠프워커 반환부지가 보다 엄격하게 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