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16 (금)
전남도, ‘서울-제주 고속철도’ 대선공약 반영 건의
상태바
전남도, ‘서울-제주 고속철도’ 대선공약 반영 건의
  • 박춘배
  • 승인 2022.01.2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핵심 필요성 제시…국가 균형발전 앞당길 핵심사업으로 평가
26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록 전남지사가 ‘서울-제주 고속철도 건설’을 제20대 대통령 공약으로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사진=전남도 제공)
26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록 전남지사가 ‘서울-제주 고속철도 건설’을 제20대 대통령 공약으로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동양뉴스] 박춘배 기자 = 전남도는 2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건의문 발표를 통해 철도 르네상스 시대 실현과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길 ‘서울-제주 고속철도 건설’을 제20대 대통령 공약으로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

전남도는 ‘서울-제주 고속철도’가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연결하는 철도 르네상스 시대의 시작점이자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길 핵심사업으로 평가하며, 5가지의 사업 필요성을 제시했다.

서울-제주고속철도가 건설되면 유라시아철도와 태평양을 연결하는 기점으로,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출발점이자 신해양 시대의 관문 역할을 하게 된다.

강호축(강원~충청~호남), 달빛내륙철도(대구‧경북~전남‧광주), 경전선철도(목포~부산)와 함께 전국을 하나로 연결하는 고속철도 시대를 열어, 한반도 반나절 생활권을 완성하는 획기적 사업이다.

서울-제주 고속철도를 기반으로 남해안과 제주도를 연계하는 신경제권이 조성되면, 남해안과 제주도가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축이자 초광역협력의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구상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 될 서울-제주 고속철도는 세계적 관광 랜드마크로 부상해 동북아 문화관광시대 글로벌 해양관광관광의 중심지로 도약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항공노선인 김포-제주 구간을 KTX로 연결하면 항공 분야의 탄소배출도 획기적으로 감축할 수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 대표 탄소중립 모델이 될 전망이다.

이미 유럽에선 기차보다 20배나 많이 탄소를 배출하는 항공기에 대해 근거리 항공노선부터 철도망으로 대체하는 추세다.

김영록 지사는 “지난 2007년 서울-제주 고속철도 논의를 시작한 이후 15년이 지났고, 사업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20대 대통령 공약으로 꼭 채택해 해양과 대륙 간 교류의 중심축이자 대한민국 미래 백년대계의 힘찬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미래 지역발전을 견인할 ‘으뜸전남 미래전략’ 70개 과제를 선정해 차기정부 국정과제로 최대한 반영되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