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7:51 (월)
천안시 태학산 산림치유센터 공식 개관
상태바
천안시 태학산 산림치유센터 공식 개관
  • 최남일
  • 승인 2022.04.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가 지난 31일 오후 태학산 치유의 숲 관계자, 시의회, 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학산 산림치유센터 개관식을 열었다. (사진=충남 천안시 제공)
천안시가 지난 31일 오후 태학산 치유의 숲 관계자, 시의회, 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학산 산림치유센터 개관식을 열었다. (사진=충남 천안시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충남 천안시 태학산 산림치유센터가 지난 31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1일 천안시에 따르면 태학산 치유의 숲과 치유센터(풍세면 삼태리 산28-1)는 시민 산림 치유와 여가에 대한 수요에 대응하는 지속적인 산림 치유 서비스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설치됐다.

치유의 숲은 사업비 50억 원이 투입돼 2016년부터 2022년까지 부지면적 55㏊에 사이좋은 길, 새소리 명상터, 치유광장, 향기치유원 등으로 구성됐으며 숲 내에 건립된 치유센터 1동 안에는 건강측정실, 치유체험실, 강의실, 관리실, 휴게실이 조성됐다.

산림치유센터는 올해 신체적, 정신적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바람과 소리, 향 등 산림의 다양한 환경 요소를 활용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제공한다.

시범사업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내년부터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태학산 산림치유센터 이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매주 화요일과 법정공휴일은 휴관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프로그램 신청자 위주로 센터 이용이 가능함으로 프로그램 시간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한편 풍세면에 위치한 태학산은 도심에서 가깝고 산세가 험하지 않아 누구나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산이다.

태학산에는 관내 유일한 공립휴양림이 있어 치유의 숲과 이번에 개관한 산림치유센터와 더불어 숲속의 집 11개동, 오토캠핑장, 유아숲체험원 등을 갖추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환경성 질환이 증가하면서 효과적인 치유 수단으로 산림치유에 대한 관심과 수요 증가함에 따라 치유센터를 조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산림치유 인프라는 물론 제도적 기반 정비로 산림치유 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