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8:05 (수)
4월 보행 교통사고 26.6% 증가…음주 교통사고도 증가세
상태바
4월 보행 교통사고 26.6% 증가…음주 교통사고도 증가세
  • 서다민
  • 승인 2022.05.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거리두기 해제 후 보행자 교통안전에 적신호…주의 당부”
, 서포면 서포삼거리 교통사고 구조출동(사진=사천소방서 제공)
교통사고 현장.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경찰청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전·후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보행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층에서 큰 폭의 변화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교통사고 분석은 4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예고되면서 4월 인구이동량 지표가 증가해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시행됐다.

확인 결과 변화한 환경에서 증가세를 보인 교통사고 사망자의 상당수가 교통약자인 고령자로 나타났다.

올해 교통사고 추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코로나 이전 5년(2015~2019년) 4월은 대체로 1~3월보다 교통사고는 크게 증가하는 반면 사망자는 비교적 소폭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는데 올해는 교통사고(+10.5%)보다 사망자(+13.9%)가 더욱 큰 폭으로 증가해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교통사고 및 사망자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경향은 특히 보행 교통사고 분야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코로나 이전 4월의 보행 교통사고는 1분기에 비해 증가하지만, 사망자는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는데 올해 보행 교통사고는 1~3월 대비 4월 26.6% 증가해 크게 늘었고 하루평균 사망자도 19.4% 증가하는 등 모두 전체 교통사고의 증가 폭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사망자가 증가한 이유는 65세 이상 고령 보행사망자가 특히 늘었기 때문으로, 코로나 이전 4월 고령 보행사망자의 비중은 45~55% 가량으로 1~3월보다 낮은 편이었으나 올해 4월은 그 비중이 63.5%에 달했다.

또 4월 고령 보행자의 교통사고 치사율(사망자 수/사고 건수×100)도 코로나 이전과 비슷한 5.6%로 나타났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 교통여건 변화는 교통약자인 보행자, 특히 고령 보행자에게 더욱 큰 위협이었던 셈이다.

한편, 음주 교통사고는 올해 들어 교통사고(-14.3%)·사망자(-40.3%) 모두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4월 하루평균 교통사고는 0.6% 증가(34.8건→35.0건)하고, 하루평균 사망자도 0.31명에서 0.40명으로 증가(+28.6%)했다.

아울러 음주 교통사고 발생이 가장 많은 시간은 1~3월 오후 8시~10시(27.8%)에서 4월 오후 10시~자정(23.4%)으로 변화하고 자정~새벽 2시의 비중이 증가(9.2%→20%)하는 등 코로나 이전과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경찰청은 교통여건 변화에 따라 나들이가 많아지는 5월 한 달간 매주 전국 일제 음주단속과 함께 신호위반·보행자 보호 위반 등 보행자를 위협하는 법규위반에 대한 집중단속을 선제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보행자에 대해서도 보행자 안전 수칙 교육·홍보와 야간 순찰 강화 등 무단횡단에 대한 예방 활동을 연중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5월은 가정의 달이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등 방역 의무 완화로 야외활동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칫 들뜬 마음에 음주 후 운전대를 잡거나 무단횡단을 하게 되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본인의 각별한 주의와 주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