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7:51 (월)
전남 순천시,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으로 무자격 중개행위 근절
상태바
전남 순천시,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으로 무자격 중개행위 근절
  • 강종모
  • 승인 2022.05.1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최초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 사업 시행
(사진=순천시 제공)
(사진=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가 무자격 무등록자의 부동산 중개행위를 근절하고 믿을 수 있는 중개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전남 최초로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 사업'을 전면 실시한다.

부동산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가운데, 무자격 무등록자의 불법 중개행위로부터 시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미비함에 따라, 명찰패용으로 중개의뢰인이 등록 공인중개사와 무자격자를 쉽게 구분키 위한 조치다.

순천시 지역 내 부동산 중개업소는 이번달 기준 512곳으로 전남 최대 규모이며, 명찰 패용 대상은 순천시 지역 개업공인중개사와 소속공인중개사 약 600여명이다.

지난달부터 명찰 발급을 시작해 현재 400여명이 패용중이며, 다음 달까지는 전체 공인중개사에게 명찰발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명찰에는 부동산중개사무소명과 공인중개사의 성명·등록번호·사진 등이 기재돼 있어 공인중개사 여부 및 본인 확인이 가능하다.

다만, 중개보조원은 명찰 패용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나용준 순천시 토지정보과장은 "공인중개사가 명찰을 패용하고 상담업무와 부동산 중개를 진행하면 시민들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고, 시민에게 신뢰감을 주는 투명한 부동산 거래 시장 정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