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7:35 (토)
전남 광양시 '광양시민 인구정책 원탁 토론회' 개최 '눈길'
상태바
전남 광양시 '광양시민 인구정책 원탁 토론회' 개최 '눈길'
  • 강종모
  • 승인 2022.07.2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양시 제공)
(사진=광양시 제공)

[광양=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전남 광양시는 민선 8기 출범에 발맞춰 지난 20일 호텔 락희에서 '광양시민 인구정책 원탁 토론회'를 개최해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인구정책을 발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모든 세대의 희망찬 미래를 확신하는 행복 광양 구현'이라는 대주제로 정인화 광양시장, 서영배 광양시의장을 비롯한 관계 전문가, 일반 시민,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지역의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청년이 머무르고 싶은 광양, 살기 좋은 광양'을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행사는 '광양에 살아서 행복합니다'는 주제의 시민 생활 체험수기 공모작에 대한 표창, 조선미 전략정책실장의 '광양시 인구정책 추진상황' 설명, 광주전남연구원 민현정 인구정책지원연구센터장의 '인구정책의 전략적 대응과 시민 주도의 솔루션 찾기' 주제 발표, 시민 원탁토론 순으로 꾸며졌다.

토론은 ▲정주기반 확충 ▲아이 양육하기 좋은 환경 조성 ▲청년이 일하고 살면서 즐길 수 있는 환경 조성 ▲활력 넘치는 노후생활 지원 등 4개 분과로 나눠 진행됐으며, 정책 당사자인 시민이 직접 의견을 제시하고, 참석 공무원이 현황을 설명하고, 전문 퍼실리테이터가 정책 발굴을 총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토론은 기존 패널 중심의 토론회와 달리 시민이 직접 정책 발굴과정에 참여해 발굴된 정책을 정리해 발표하는 등 수요자 중심의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 진행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참석자들은 신규 공동주택과 지역을 연계한 둘레길 조성, 맞벌이 부부 돌봄 지원, 지역 청년활동가 양성을 위한 맞춤형 교육, 은퇴자 사회공헌형 일자리 창출 등 청년과 은퇴자 친화적인 지역사회 만들기 시책을 제안했다.

시는 토론회를 통해 제기된 시책들은 실무부서에서 세부 검토를 거쳐 인구정책 시행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방침이다.

민현정 광주전남연구원 인구정책지원연구센터장은 '인구정책의 전략적 대응과 시민 주도의 솔루션 찾기' 발제에서 "저출산과 고령화 심화, 그리고 청년들의 지속적인 수도권 인구 유출로 지방이 쇠퇴하고 있다"며 "지방의 인구 유지와 동력 찾기를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과 법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선미 광양시 전략정책실장은 "시민과 공무원, 전문기관이 머리를 맞대고 지역 특성에 맞는 인구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소중한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인구 문제 극복은 대한민국은 물론 우리 지역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결정짓는 중차대한 과제"라며 "도시가 경쟁력을 갖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일정 규모의 인구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참석하신 시민들의 소중한 의견은 시정에 최우선으로 반영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