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7:35 (토)
전남 순천시, 심각한 가뭄 극복! “나부터 물 절약” 실천
상태바
전남 순천시, 심각한 가뭄 극복! “나부터 물 절약” 실천
  • 강종모
  • 승인 2022.07.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순천시 제공)
(사진=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시장 노관규)는 지난해 가을부터 지속된 심각한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물 절약 실천을 호소하고 나섰다.

순천시 올해 누적 강수량은 534mm로 평년 같은 기간 1300mm 대비 41%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역 내 식수 공급원인 주암댐 저수율은 26%, 상사댐 저수율은 20%에 머물며 평년의 절반 이하 수준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특히 하루 평균 8만5000㎥ 수준이던 수돗물 생산·사용량도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9만㎥수준으로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물 절약 실천이 시급한 상황이다.

순천시는 다음 달 초까지 비가 오지 않을 경우 주요 식수원 저수율이 20%미만으로 떨어지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심각단계에 접어들면 수자원공사에서는 용수공급조정기준에 따라 생활용수 20% 감량 공급을 계획하고 있어, 순천시에도 원수 공급량을 20% 줄이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문강복 순천시 급수팀장은 “우리 순천시는 제한급수와 같은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샤워시간 줄이기 ▲빨래 모아하기 ▲허드렛물 재활용하기 ▲설거지는 물 받아서 하기 등 물 절약 7대 실천과제를 정해 모든 시민이 물절약 실천에 동참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성실 상수도과장은 “현재까지는 수돗물이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으나 가뭄현상이 계속될 경우 제한급수와 같이 막대한 불편을 겪게 될 수 있다”며 “평소에도 물을 아껴 쓰는 습관을 생활화하는 절수 운동에 모든 시민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