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6:38 (화)
3년간 휴가철 안전사고 민원, 연간 민원의 31.6%…‘물놀이 안전사고’ 민원예보 발령
상태바
3년간 휴가철 안전사고 민원, 연간 민원의 31.6%…‘물놀이 안전사고’ 민원예보 발령
  • 서다민
  • 승인 2022.08.0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물놀이장(사진=서울시 제공)
물놀이장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물놀이장 등에서의 안전사고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물놀이 안전사고’ 관련 민원예보를 발령하고, 관계기관에 적극 대응을 당부했다.

5일 권익위에 따르면 최근 3년 7개월간(2019년 1월~2022년 7월)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수집된 ‘물놀이 안전사고’ 관련 민원은 총 2만2974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8월에 가장 많은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권익위는 여름철 물놀이로 인한 인명사고가 매년 발생하는 만큼 국민 안전 보호 및 피해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에 철저한 준비를 요청했다.

‘물놀이 안전사고’ 관련 민원의 주요 내용은 ▲안전을 위한 시설물 설치 및 보수 요청 ▲철근 등 상해 유발 위험요인 제거 요청 ▲안전요원에 대한 불만 등 미흡한 안전관리 지적 ▲피부병 발병 우려 등 위생 관리 촉구 ▲안전사고 발생 관련 피해보상 문의 등이다.

한편, 권익위는 지난 한 달 동안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수집된 2022년 7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도 발표했다.

올해 7월 민원 발생량은 총 105만8089건으로, 전월(101만973건) 대비 4.7% 증가, 전년 같은 달(151만453건) 대비 29.9% 감소했다.

전월 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강원도 지역으로, ‘원주시 아스콘공장 설립 반대’ 등으로 인해 전월 대비 17.1% 증가했다. 강원도 지역 중에서는 원주시에서 가장 많은 민원(6339건)이 접수됐다.

기관 유형별로는 전월과 비교해 중앙행정기관(2.2%), 지방자치단체(5.9%), 교육청(49.6%)의 민원이 증가했고 공공기관(8.4%)은 감소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기획재정부에 ‘위례신사선 민간투자사업의 실시협약 체결 지연에 대한 대책 마련 요청’ 민원이 5528건 접수돼 전월 대비 4배 이상(334.9%)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 화성시가 ‘입주가 지연된 아파트에 대한 대책 마련 요청 및 시공사의 무리한 공사 일정에 따른 부실시공 우려(4324건)’ 등 총 1만7558건이 발생해 전월 대비 크게 증가(35.3%)했다.

교육청 중에서는 ‘일부 학생들이 추첨에 따라 지역 내 중학교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배정되는 것에 대한 이의(2570건)’ 등 총 3350건이 발생한 인천교육청이 가장 많이(424.3%) 증가했다.

공공기관 중에서는 ‘위조상품 판매 제보 및 판매행위에 대한 조치 요청(68건)’이 다수 접수된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이 가장 많이 증가(150.0%)했다.

권익위는 국민 누구나 언제든지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민원 빅데이터 동향 ‘국민의 소리’를 비롯한 각종 민원분석자료를 ‘한눈에 보는 민원 빅데이터’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