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7:35 (토)
여름철 달걀 취급 업체 집중점검…‘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9곳 적발
상태바
여름철 달걀 취급 업체 집중점검…‘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9곳 적발
  • 서다민
  • 승인 2022.08.1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걀. (사진=동양뉴스DB)
달걀.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달걀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7월 달걀 취급업체 총 945곳의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축산물 위생관리법’을 위반한 9곳을 적발하고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요청하는 등 조치했다고 밝혔다.

17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미생물의 증식 우려가 높아지는 여름철에 달걀 취급업체를 집중 점검함으로써 국민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달걀을 공급하기 위해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서류 미보관(2곳)·미작성(2곳) ▲종업원 자체위생교육 미실시(3곳) ▲건강진단 미실시(2곳) 등이다.

특히, 달걀 선별·포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식용란 선별포장확인서의 발급·보관 여부를 집중 점검해 미보관 업체 2곳과 식용란 거래·폐기 내역서를 작성하지 않은 2곳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올해 1월 1일부터 가정용에서 업소용까지 확대 적용한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가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달걀 취급 업체에 대한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안전한 달걀이 소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