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7:35 (토)
尹 대통령 "美 IRA 우려…협력 요청"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
상태바
尹 대통령 "美 IRA 우려…협력 요청"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
  • 서다민
  • 승인 2022.09.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영국 런던에 이어 미국 뉴욕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순방 일정 동안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세 차례 만나 미 인플레감축법(IRA) 등을 협의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와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 등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세 차례 만났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IRA와 관련한 국내 업계의 우려를 설명한 뒤 미 행정부가 IRA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한국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동양뉴스DB)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동양뉴스DB)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했다.

또 양 정상이 필요할 때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확장억제 관련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