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17:35 (토)
충북도·11개 시군, 댐 건설로 인한 충북도민 희생 권리 보상 요구
상태바
충북도·11개 시군, 댐 건설로 인한 충북도민 희생 권리 보상 요구
  • 오효진
  • 승인 2022.09.2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단체장, 물사용 권리를 보장하라 한목소리
국회에서 성명서발표를 마친 김영환 충북지사 일행은 도청 기자회견장에서도 성명서 내용을 브리핑하는 등 지역 내 여론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사진=충북도 제공)
국회에서 성명서 발표를 마친 김영환 충북지사 일행은 도청 기자회견장에서도 성명서 내용을 브리핑하는 등 지역 내 여론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도와 11개 시·군 단체장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충북 댐 용수에 대한 정당한 사용 권리 보장을 요구했다.

김영환 충북지사와 이종배, 박덕흠, 엄태영 국회의원과 도내 시장·군수들이 함께 '충북 댐 용수 사용권리 정상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충북은 전국 20개 다목적댐 중 유역 면적과 용수 공급능력이 각각 1위와 2위에 이르는 충주댐과 대청댐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충북이 활용할 수 있는 물은 전체 공급량 1239만톤/일의 8%인 100만톤/일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 도민들은 수몰과 각종 규제로 인한 행위 제한 등으로 1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수도권을 비롯한 충청과 전북도민 등 3000만명에게 식수와 산업 용수를 공급해왔다고 주장했다.

댐용수 공급현황(사진=충북도 제공)
댐용수 공급현황(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도민들이 물 공급을 위해 받아온 피해에 대한 보상과 정당한 물 사용권리 보장 차원에서 충북의 댐 용수 공급에 대한 합리적인 개편, 발전댐 용수의 다목적 활용방안 마련, 국가 차원의 합리적인 규제 완화 방안 마련, 충북의 안정적인 용수공급방안 마련을 위한 충주댐계통(Ⅲ단계) 광역 상수도 조기 건설과 대청댐 생·공용수 추가 배분, 가칭 ‘바다 없는 충북도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조속한 추진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군수 등과 합심해 그동안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물 사용 권리 보장을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