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17:53 (금)
인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매년 향상
상태바
인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매년 향상
  • 김상섭
  • 승인 2022.12.05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가이드라인 준수율 99.3%→올해 100.2%로 상승
인천사서원 부평종합재가센터 소속 요양보호사가 서비스 이용자의 이동을 돕고 있다.(사진= 인천사서원 제공)
인천사서원 부평종합재가센터 소속 요양보호사가 서비스 이용자의 이동을 돕고 있다.(사진= 인천사서원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인천사서원)의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실태조사 결과, 매년 향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5일 인천사서원(원장 황흥구)은 사회복지시설종사자 2200여명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타시·도보다 비교적 높은 수준의 처우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지난해 장기근속 종사자 대상 당연승진제를 도입했고 2020년 시비시설 자녀돌봄 휴가와 종합 건강검진비 지원을 시작하는 등 권익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그러나 추진사업이 늘어나면서 처우는 매년 달라지고 있지만 현장에선 여전히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휴가 사용, 대체인력 채용, 교대제 근무 등 업무 환경에 변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휴가의 경우는 올해 종사자 평균 연차휴가 일수는 15.2일로, 지난 2019년 휴가일 수 15.03일보다 약간 늘었다.

하지만 사용한 휴가일수는 올해 12.1일, 2019년 13.03일로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휴가를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업무량이 많아서’를 가장 많이 꼽았고 ‘휴가시 대체자를 구하지 못해서’가 뒤를 이었다.

대체인력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이용시설과 생활시설 모두 42.9%가 ‘관련 업무 경력자를 찾기 어려워서’라고 답했다.

대체인력 채용시 어려움으로는 이용시설 57.7%가, 생활시설은 75%가 단기간 일할 지원자가 부족하다는 점을 꼽았다.

승진 가능성 역시 부정적인 답변의 비율이 높았으며, 이용시설은 45.4%가 매우 가능하지 않다고 답했고 생활시설은 29.2%가 승진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봤다.

직급별 승진 소요기간은 최고관리자, 상급관리자, 중간관리자는 2019년보다 줄어들었으나 초급관리자는 2019년 4.2년에서 올해 4.9년으로 늘어났다.

역량 강화 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높게 나왔으며, 실무직원부터 최고 관리자까지 80% 이상이 교육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현장성과 시대성을 반영한 교육주제 개발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24.2%,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근무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답도 22.3%가 나왔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업무변화도 큰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용시설은 코로나 이전보다 ‘업무량이 늘어났다’, ‘매우 늘어났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37.4%, 18.9%였다.

생활시설은 각각 40%, 31.7%로 나타났으며, 대응과제로는 24%가 ‘신속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컨트롤 타워 마련’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16.9%는 ‘서비스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체인력풀 확보’, 14.4%가 ‘감염병대응을 위한 시설매뉴얼’이라고 응답해 코로나19 이후 현장에 맞는 정책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사서원은 지난 2019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종사자 처우개선 관련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내년에는 돌봄서비스 종사자 관련 연구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사회복지종사자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지난 2020년 ‘인천시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 및 건강한 사회복지현장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연구를 맡은 권혜영 인천사서원 정책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인천시가 수도권 다른 시, 도와 비교해 다양한 처우개선 관련사업을 추진중이라는 사실은 높게 평가할 만하다”며 “임금수준 역시 2019년 보건복지부 임금가이드라인 준수율이 99.3%에서 2022년 100.2%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과의 격차도 6.8%p에서 3.1%p로 줄이는 등 매년 개선되고 있으나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해 줄 더욱 촘촘한 지원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