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17:31 (금)
경북도, 설 앞두고 수산물 안전관리 대폭 강화
상태바
경북도, 설 앞두고 수산물 안전관리 대폭 강화
  • 조인경
  • 승인 2023.01.2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어업기술원 연구원이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 어업기술원 연구원이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동양뉴스] 조인경 기자 = 경북도 어업기술원은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수산물에 대한 국민 신뢰도를 높이고자 제수용 및 선물용 수산물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수산물 안전성 검사는 생산단계 수산물에 대해 중금속 4종, 방사능 2종, 금지약품 및 동물용의약품 64종 등 총 79종에 대한 잔류검사를 말한다.

이번 검사는 관내 양어장과 동해안 위·공판장에서 거래되는 연·근해산 수산물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설날을 앞두고 거래되는 문어, 가자미류, 대게 등 제수용 수산물과 횟감의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방어, 넙치, 강도다리 등의 양식품종을 중점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 결과 기준치를 초과해 부적합 수산물로 나오면 출하제한, 폐기 등의 조치를 하게 된다.

이경곤  해양수산국장은 "설을 앞두고 경북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생산단계부터 꼼꼼하게 실시해 국민 모두가 지역 수산물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업기술원은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약 300건 이상의 정기적인 안전성 검사를 통해 부적합한 수산물이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특히 안전성 검사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방사능 분석 시스템과 항생제 분석 장비 등을 확충했다.

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대비를 위해 울릉·독도 지원에 방사능 분석 시스템을 오는 4월까지 추가 구축할 예정이며, 동해안 해수 방사능 자체 분석 및 모니터링 및 미세플라스틱 검사 시스템 구축 등 수산물 안전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