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17:06 (금)
단국대-국민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 맞손
상태바
단국대-국민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양성 맞손
  • 최남일
  • 승인 2023.02.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복 단국대 총장(오른쪽)과 임홍재 국민대 총장(왼쪽)이 디지털 신기술 분야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단국대 제공)
김수복 단국대 총장(오른쪽)과 임홍재 국민대 총장(왼쪽)이 디지털 신기술 분야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단국대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단국대학교와 국민대학교가 특성화 분야인 바이오헬스 및 미래자동차 분야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협약식은 지난 22일 국민대 본부관 회의실에서 열렸으며 김수복 단국대 총장, 임홍재 국민대 총장을 비롯한 대학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양 대학은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의 바이오헬스와 미래자동차 분야의 인재양성에 협조할 계획이다.

주로 상호 교육과정 공유, 혁신공유대학 컨소시엄간 연계 교과목 운영, 관련 분야 인적·물적 자원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협약서에 담겼다.

김수복 총장은 “양 대학의 특성화 분야인 바이오헬스와 미래자동차 분야 교육과정의 공유와 협력을 통해 미래 신산업 분야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교육 모델을 구축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사업’은 2021년 정부가 지정한 8대 디지털 신기술 분야(바이오헬스, 차세대 반도체, 미래자동차, 인공지능, 지능형 로봇, 빅데이터, 실감미디어, 에너지 신산업)의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단국대와 국민대는 바이오헬스 분야와 미래자동차 분야 주관기관에 각각 선정돼 관련 분야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