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17:06 (금)
순천대박물관, '세계유산 선암사' 특별전 개막
상태바
순천대박물관, '세계유산 선암사' 특별전 개막
  • 강종모
  • 승인 2023.03.2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암사 부처님, 천년만의 속세 나들이’
(사진=순천대학교 제공)
(사진=순천대학교 제공)

[순천=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국립 순천대학교 박물관(관장 강성호)은 오는 23일부터 10월 27일까지 세계유산 조계산 선암사 소장 불교문화재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선각국사 도선 진영’ ‘대각국사 의천 진영’ ‘33조사도’ ‘선암사 동종’ ‘삼층석탑 사리장엄구’등 보물 5점과 ‘금동관음보살좌상’ ‘금동은입사향로’ ‘선암사중수비(탁본)’ 등 전남 유형문화재 3점을 포함해 총 127점의 선암사 소장 유물이 공개된다.

‘세계유산 선암사’ 특별전은 선암사가 창건된 이래 선암사 소장 유물이 외부로 반출돼 공개되는 ‘첫 번째 속세 나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그동안 선암사의 유물은 한국불교 태고종과 대한불교 조계종의 분규로 경내에서만 관람할 수 있었지만, 다음 달에 개최되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기념해 태고종과 조계종 양측이 선암사 문화재를 대중에게 공개키로 합의하면서 순천대박물관이 특별전을 기획했다.

강성호 순천대 박물관장은 “세계유산 선암사는 간화선의 수행 정신과 경전의 강학 전통 및 염불 수행의 승풍을 고고하게 지켜온 청정도량이자 천년고찰로서 많은 불교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별전이 순천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유네스코 세계유산 선암사의 역사와 소장 문화재의 진면목을 소개하고, 순천의 불교문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시 의의를 밝혔다.

개막식은 오는 23일 오후 2시 순천대박물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전시 공간은 2층 강운전시실에 마련됐으며,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5시까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