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17:53 (월)
경기도, 매년 국공립어린이집 170개씩 확충…지역편차 없앤다
상태바
경기도, 매년 국공립어린이집 170개씩 확충…지역편차 없앤다
  • 허지영
  • 승인 2023.05.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경기도가 국공립어린이집 신축, 기존 공동주택 관리동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국공립 전환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567개 읍·면·동 가운데 국공립어린이집이 없는 읍·면·동은 총 136곳이며, 이 가운데 영유아 수가 300인 이상인 곳은 68곳에 달한다.

반면 남양주시 다산1동과 화성시 동탄7동은 국공립어린이집이 각각 22곳, 평택시 고덕동 21곳, 하남시 감일동 17곳 등이 있어 지역에 따라 불균형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부터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단지에 대한 국공립어린이집 설치가 의무화되면서 신도시 아파트단지에 집중 설치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는 국공립어린이집 우선 설치 기준을 설치율·이용률·정원충족률이 낮은 지역으로 정해 올해부터 도비를 최대 3억원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신축 부지확보가 어려우면 원도심의 주택을 매입하거나 리모델링을 통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권장한다.

쇠퇴지역 및 도시 재생 활성화 지역 공동이용시설에 어린이집을 설치하는 경우 등 우선지원대상은 지원액 3억원의 10%를 더 가산해 지원한다.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단지 관리동에 운영 중인 어린이집이나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단지에 폐원한 관리동 어린이집을 활용해 국공립어린이집을 설치하면 기존 국비 지원 최대 1억5000만원에 도비로 최대 1억2000만원을 공사비를 추가 지원한다.

올해 총 20곳을 지원하고 2026년까지 총 80곳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런 확충 대책으로 도는 국공립어린이집을 현재 1370곳에서 2026년까지 매년 170곳 이상 확대해 도의 공공 보육 이용률을 현재 34%에서 2026년 5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윤영미 도 보육정책과장은 "보육 수요가 적은 구도심 일반주택단지와 구축 공동주택단지일수록 보육 사각지대 커지고 있다"며 "도는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해소하고 도민들이 사는 지역에 따라 차별받지 않고 양질의 공보육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국공립어린이집을 적극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관련 문의는 도 보육정책과(031-8008-2542)와 해당 시군 보육부서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