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17:53 (월)
인천시, 세계 금연의 날 기념행사 개최
상태바
인천시, 세계 금연의 날 기념행사 개최
  • 김상섭
  • 승인 2023.05.2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관련기관 참여, 건강도시 선포, 체험관 운영
이행숙 정무부시장이 25일 시청 애뜰광장에서 열린 '제36회 세계금연의날 기념식 및 건강도시 선포식'에서 건강도시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제공)
이행숙 인천시 정무부시장이 25일 시청 애뜰광장에서 열린 '제36회 세계금연의날 기념식 및 건강도시 선포식'에서 건강도시 선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는 청사앞 애뜰 광장에서 ‘세계 금연의 날’ 기념식 및 ‘건강도시 선포식’을 개최했다.

25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올해 36주년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군·구 보건소와 건강증진사업을 함께하는 25개 기관이 참여해 기념식 및 건강도시 선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민의 건강이 인천의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가진 이날 행사는 건강도시 선언문낭독, 건강증진사업 유공자표창(시장상 4명, 시의회의장상 3명), 퍼포먼스,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또, 보건소와 기관은 △혈압·혈당·체지방 측정 △치매검진 △구강검진 △금연클리닉 등록 △알코올 분해능력 테스트 △감염병 예방 홍보 등 건강 및 금연 홍보 체험관을 운영했다.

이와 함께 이날부터 다음 달 7일까지 2주간 시민의 걷기활동 활성화를 위한 건강걷기 챌린지도 진행한다.

건강걷기 챌린지는 걷기앱 ‘워크온’을 활용한 ‘간접흡연 ZERO, 노담줍깅’ 건강걷기 챌린지를 진행하며 10만보를 달성한 참가자 중 777명을 추첨해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세계 금연의 날’은 매년 5월 31일 흡연의 폐해를 알리고 효과적인 금연 정책을 전파함으로서 담배 연기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기념일이다.

지난 2021년에 발표된 OECD 국가의 평균 매일 흡연율은 남성 기준 20.6%에 반해, 우리나라는 28.5%로, OECD 38개국 중 5위 수준의 높은 흡연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지역사회건강조사 발표 자료에는 인천시의 현재 흡연율은 20.3%로 전국 7위의 아직은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 뉴질랜드에서는 2009년 이후 출생자에게 평생 담배를 살 수 없는 초강력 규제정책을 시행해 담배규제 정책이 상대적으로 강력한 국가들이 낮은 흡연율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우리 인천시도 규제와 더불어 흡연자 누구나 금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행숙 문화복지정무부시장은 “시민이 다함께 행복한 건강도시 인천실현을 위한 이번 행사에서 흡연의 해로움과 금연의 중요성을 알리고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인천시민 누구나 최고 수준의 건강을 누릴 수 있는 건강 도시를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