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16:42 (토)
구미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검출…경북 올겨울 첫 확진
상태바
구미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검출…경북 올겨울 첫 확진
  • 조인경
  • 승인 2023.12.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차량을 이용해 철새도래지를 소독하는 모습.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 방역차량.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동양뉴스] 조인경 기자 = 경북도는 지난 1일 구미 지산샛강의 큰고니 폐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진됐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올겨울 도내 첫 AI 확진 사례다.

도는 고병원성 AI 검출지점 출입을 통제하고 야생조류에 대해 추가 검사를 하고 있다.

반경 10㎞ 이내 닭 등 가금류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도 이동통제 조치를 하고 예찰 중이다.

반경 3㎞ 이내 농가를 대상으로는 신속히 예찰과 검사를 하고 축사를 매일 소독하며 외부인·차량 소독, 울타리와 그물망 정비 등 방역 수칙을 지도·홍보하고 있다.

도는 지난 1일 가축방역 대책본부를 설치해 24시간 비상 방역 체계를 가동하는 등 고병원성 AI가 가금농장에 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 전북 전주시 만경강에서 포획한 야생조류와 지난 4일 전남 고흥군 육용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사례가 각각 나왔다.

김주령 농축산유통국장은 "가금농장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동시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이라며 "확산 방지를 위해 항원이 검출된 철새도래지 인근에 차량·사람 출입 통제, 소독 및 농가 예찰을 철저히 하고 사육 중인 가금에서 의심 증상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