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17:47 (화)
성폭력범죄 2년 연속 증가…사회재난 인명피해 5배↑
상태바
성폭력범죄 2년 연속 증가…사회재난 인명피해 5배↑
  • 서다민
  • 승인 2024.04.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안전보고서 2023’ 발간
성폭력범죄 2년 연속 증가…사회재난 인명피해 5배↑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성폭력범죄 2년 연속 증가…사회재난 인명피해 5배↑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픽사베이)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성폭력범죄 발생건수가 2년 연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회재난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전년 대비 5배, 피해액은 10배 증가했는데, 코로나19 대유행, 이태원 참사, 화물운송 집단거부 및 산불 등이 주 원인으로 나타났다.

통계개발원은 유엔(UN) 산하 국제노동기구(ILO)가 지정한 세계안전의 날(4월 28일)을 맞이해 우리 사회 안전 현황을 두루 살펴 볼 수 있는 ‘한국의 안전보고서 2023’을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안전영역을 위해·환경요인, 취약요인, 대응역량, 피해(영향) 등 4개 영역으로 나누어, 각 영역을 대표하는 총 60개 지표의 측정 결과와 추세 변화를 담고 있다. 이번에 업데이트된 지표는 총 50개이며, 이 중 22개 지표는 개선됐으나 22개 지표는 악화됐고, 6개 지표는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범죄(형법)발생률은 2022년 10만명당 1952건으로, 2021년보다 높아졌으나 2020년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성폭력범죄 발생건수는 2022년 4만1433건으로 2년 연속 증가 추세이며, 특히 통신매체 이용음란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사이버 침해사고 경험률은 2022년 2.4%로 나타나 최근 10년(2013~2022년) 내 가장 낮은 수준이다. 1인당 자동차 등록대수는 2023년 0.51대로 지속 증가 추세이며, 친환경 자동차 비중 역시 증가하고 있다.

아동폭력피해 경험률은 2021년 10만명당 501.9건에서 2022년 384.7건으로 감소했다. 배우자에 의한 폭력 경험률은 2019년 8.8%에서 2022년 7.6%로 1.2%p 감소했다. 독거노인 비율은 지속 증가 추세로 노인인구 5명 중 1명은 홀로 거주하고 있다. 월간 음주율은 여자 음주율 증가에 따라 2021년 53.5%에서 2022년 54.0%로 소폭 증가했다.

경찰·소방 인력의 지속 증가로 1인당 주민수는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2023년 안전띠 착용률은 84.9%로 전년 일시적 하락 후 반등했으며,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은 94.0%로 2022년 93.9%에 이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풍수해보험 가입건수는 소상공인 업장 가입 증가에 따라 2021년 52만6505건에서 2022년 73만6217건으로 39.8% 증가했다.

2022년 자연재난 인명·재산 피해는 집중호우와 태풍(힌남노 등)의 영향으로 최근 10년(2013~2022년) 내 2020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생했다. 사회재난은 전년 대비 인명피해는 5배, 피해액은 10배 증가했는데, 코로나19 대유행, 이태원 참사, 화물운송 집단거부 및 산불 등이 주 원인으로 나타났다. 가해에 의한 사망률은 2022년 10만명당 0.6명으로 2년 연속 감소했고, 자살률은 2022년 10만명당 25.2명으로 전년 대비 0.8명 감소했다. 사고로 인한 병원 입원율(손상입원율)은 2021년 10만명당 1848명으로 2017년 이후 지속 감소 추세이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23년 4472억원으로 2년 연속 감소했다.

박상영 통계개발원장 직무대리는 “이 보고서가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되어, 보다 안전한 사회를 이루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