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17:55 (화)
4월 금융권 가계대출 4.1조원 증가
상태바
4월 금융권 가계대출 4.1조원 증가
  • 서다민
  • 승인 2024.05.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발표
아파트.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아파트.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4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4조1000억원 증가했다.

1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4월 중 전(全)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4조1000억원 증가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은 4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은행권 주담대 증가폭이 전월 대비 확대된 것에 주로 기인한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기타대출의 경우 전월 대비 300억원 증가했다. 전월과 달리 은행권 대출의 증가, 제2금융권의 감소세 둔화 등으로 기타대출이 증가 전환됐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증가 전환했고,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감소세가 둔화됐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5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주택도시기금 재원으로 집행되어 가계대출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았던 디딤돌·버팀목 대출이 4월 중부터는 은행재원으로 집행되면서 가계대출 통계에 반영됐고, 은행자체 주담대의 증가세 확대 및 4~5월 중 연이은 IPO 일정으로 인한 신용대출의 일시적 증가 등에 기인한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총 1조원 감소했다. 전월 대비 2금융권 가계대출의 감소세가 다소 둔화됐으나 2022년 하반기부터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세부업권별로는 상호금융의 감소세가 지속된 반면, 여전사, 저축은행, 보험은 신용대출 위주로 전월 대비 증가 전환했다.

금융당국은 “IPO 청약으로 인한 기타대출 증가 등 일시적 요인이 4월 가계대출 증가규모에 일부 영향을 주었으나, 디딤돌(구입자금대출)·버팀목(전세자금대출) 등 정책성 자금과 함께 은행권 자체 주담대 증가도 원인으로 작용한 만큼, 관계부처간 협의, 금융권과의 긴밀한 소통 등을 통해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리하락에 대한 기대감 지속, 주택시장 회복 가능성 등으로 인해 향후 가계대출 증가세의 확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가계부채가 GDP 성장률 내로 관리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