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18:02 (목)
인천상수도본부, 미세플라스틱 대응 연구
상태바
인천상수도본부, 미세플라스틱 대응 연구
  • 김상섭
  • 승인 2024.05.2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석체계 수립추진, 유입원 분석 및 차단까지 연구 확대
미세플라스틱 분석시험.(사진=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제공)
미세플라스틱 분석시험.(사진=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김인수)가 미세플라스틱 대응을 위한 연구에 나선다.

21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상수도사업본부에서 인체 위해 우려가 있는 미세플라스틱 오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 공급을 위한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세플라스틱은 크기 5㎜ 미만의 미세한 플라스틱 조각을 말하며, 발생 원인에 따라 1차 미세플라스틱과 2차 미세플라스틱으로 구분할 수 있다.

1차 미세플라스틱은 공업용 연마제 등에 포함된 마이크로비즈나 의류, 담배 필터 등에 포함된 마이크로파이버와 같이 의도적으로 미세한 크기로 제조된 것을 의미한다.

2차 미세플라스틱은 빨대, 물병과 같은 플라스틱 제품이 버려진후 풍화, 광분해 등 물리, 화학적 작용으로 분해된 것을 의미한다.

특히, 현재까지는 미세플라스틱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플라스틱이 몸속에 장기간 축적되면 염증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등 인체에 유해할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강우로 유입된 부유 쓰레기나 하수에 섞여 배출된 미세플라스틱은 취수 과정에서 정수장에 유입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정수처리 공정 내 미세플라스틱의 유입량이나 제거율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공인된 분석 표준법이 마련돼 있지 않아 현장 조건에 맞는 분석 기반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미세플라스틱 기본 분석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연구 사업을 자체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분석 체계 구축에 사용되는 푸리에 변환 적외선 분광 장치(FT-IR)는 미세플라스틱 분석 분야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장비다.

아울러 국제표준화기구(ISO) 및 국립환경과학원에서도 해당 장비를 사용해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

FT-IR은 물질의 화학적 구조 및 작용기에 따라 고유의 스펙트럼을 측정, 미세플라스틱 스펙트럼이 저장된 라이브러리와 비교해 미세플라스틱을 판별하는 장비다.

본부는 이를 바탕으로 미세플라스틱 분석에 대한 표준 절차를 마련해 측정 신뢰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그리고 추후 관내 정수처리장을 대상으로 미세플라스틱 모니터링과 함께 유입원별 유입 차단 및 처리 방안 연구까지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김인수 본부장은 “상수도분야 연구역량을 집중하고 본부와 연구소간 유기적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빠르게 변하는 수질 환경 문제에 즉각 대응해 항상 고품질의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