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17:59 (금)
정부, 해상운임 상승 대응…수출물류 지원 강화
상태바
정부, 해상운임 상승 대응…수출물류 지원 강화
  • 서다민
  • 승인 2024.06.1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수출.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2차 경제관계차관회의 겸 제2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해 해상운임 상승에 따른 수출입물류 영향 및 대응방향, 부처별 물가안정 대응상황 점검 등을 논의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홍해사태 장기화, 미국의 대중 관세인상 전 중국발 물량 밀어내기 등에 따른 해상운임 상승이 우리 수출입물류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조치를 논의했다.

김 차관은 중소 수출기업의 물류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수출바우처 하반기 지원분 202억원을 조기집행하고, 무역보험 특별지원 대상·기간을 확대하는 한편, 선박 부족사태 우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는 11월까지 선박 10척(7만8000TEU)을 추가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6월 들어 양호한 기상여건과 출하지역 확대 등으로 배추, 오이, 수박, 참외 등 농산물 가격이 전반적으로 하락하고, 석유류 가격도 7주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수급불안이 우려되는 당근은 9월 말, 양배추는 10월 말까지 할당관세를 적용해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배추·무는 총 1만5000톤을 비축하고, 오징어·명태 등 수산물은 비축분 잔여물량 1100톤을 6월 중 전량 방출하는 등 물가안정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