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13:02 (목)
이영애 대구시의원 “장기공원 내 방치된 분묘…대구시 노력 촉구”
상태바
이영애 대구시의원 “장기공원 내 방치된 분묘…대구시 노력 촉구”
  • 윤진오
  • 승인 2024.06.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회 이영애 의원
대구시의회 이영애 의원

[대구=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 이영애 대구시의원은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장기공원 내 방치된 분묘에 대한 대구시의 적극적인 해결 노력을 촉구하기로 했다.

이영애 의원은 “1965년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장기공원의 전체 면적은 47만2537㎡에 달하며 도시 숲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개발에서 제외된 채 보존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사실상 방치돼 있다”며 5분 자유발언을 예고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현재 장기공원 내 성서공동묘지에는 유연분묘 1485기와 무연분묘 452기 등 총 1937기의 분묘가 있고 면적은 8만9395㎡로 약 2만7000평에 달한다.

장기공원 전체 면적의 20%에 달하는 성서공동묘지의 이전 등 분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공원 조성은 사실상 무의미하다고 이 의원은 보고 있다.

이영애 의원은 “현재 장기공원의 경우 장기배수지 설치 공사에 따라 분묘 개장 및 보상 절차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관련 부서가 협력해 적극적으로 장기공원 개발을 위한 노력과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며 “성서공동묘지 이전 및 분묘 문제를 해결해 숲속 쉼터와 시민 편의시설을 갖춘 장기공원이 될 수 있도록 대구시의 적극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