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11:45 (금)
울산시, 고용위기 지역 선제대응 지원 받는다 (영상)
상태바
울산시, 고용위기 지역 선제대응 지원 받는다 (영상)
  • 허지영
  • 승인 2021.05.0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고용노동부와 울산경제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고용노동부와 울산경제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고용노동부가 올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공모 심사를 거쳐 울산·충남·광주·부산 등 4곳을 최종 선정했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주도해 고용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사업이다.

울산시는 고용노동부와 울산경제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업비는 총 412억원이 투입되며 2025년까지 5년간 추진된다. 시는 최대 65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시는 컨소시엄 지자체인 북구·울주군과 함께 국비 66억원 등 총 82억5000만원을 투입해 1215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일자리 플랫폼 퀄리티 업(Quality Up), 내연차 일자리 밸류 업(Value Up), 미래차 일자리 점프 업(Jump Up) 등 3개 프로젝트, 7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송철호 시장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 자동차부품산업 일자리를 지키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울산 노사민정이 역량을 총 결집해 산업을 이끄는 새로운 일자리 정책의 성공모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