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15:49 (수)
하마스,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습격으로 1만3천명 이상 사망
상태바
하마스,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습격으로 1만3천명 이상 사망
  • 서정훈 기자
  • 승인 2023.11.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자지구 남부 도시 칸 유니스에서 한 남자아이가 지난 17일 이스라엘의 습격을 받은 건물 잔해 옆을 지나고 있다.
[신화통신=동양뉴스] 가자지구 남부 도시 칸 유니스에서 한 남자아이가 지난 17일 이스라엘의 습격을 받은 건물 잔해 옆을 지나고 있다.

[신화/서울=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팔레스타인 이슬람저항운동(하마스) 측이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새로운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충돌이 발발한 이후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습격으로 1만3000명 이상이 사망하고 3만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사망자 중 어린이는 5500여 명, 여성은 3500여 명에 달했고, 약 6000명이 실종됐다며, 충돌로 의료진 201명, 민방위 요원 22명, 기자 60명이 숨지고 가자지구 25개 병원과 52개 의료센터가 운영을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러 팔레스타인 언론은 이날 이스라엘군이 이날 가자지구 중부의 누세이라트 난민캠프에 공습을 가해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군과 이스라엘 정보기관 신베트는 19일 밤 성명을 통해 가자지구 최대 병원인 알시파 병원 아래에서 약 55m 길이의 '하마스 소유' 지하터널을 찾아냈고, 터널 입구에서는 로켓탄과 폭약, 소총 등을 실은 차량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하마스 측은 이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15일 알시파 병원에 대한 군사 행동을 발표한 데 이어 알시파 병원 내에서 하마스의 작전지휘통제본부와 군사장비 등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를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