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11:59 (목)
최원철 공주시장, 민·관 협의기관 사무국장 선정과정 개입 의혹 충격
상태바
최원철 공주시장, 민·관 협의기관 사무국장 선정과정 개입 의혹 충격
  • 이영석
  • 승인 2024.02.2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담당 부서 직원 심사위원들에게 ‘시장님 뜻’이라고 전달
공주시청사(사진-동양뉴스DB)
공주시청사 (사진=동양뉴스DB)

[공주=동양뉴스] 이영석 기자 = 최원철 충남 공주시장이 민·관 협의기관인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하 지발협)의 후임 사무국장 선정 과정에 개입한 의혹이 일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공주시는 지난해 12월 공주시 홈페이지에 2년 계약직 사무국장 채용 공고를 내 3명이 지원을 했다.

시는 면접 시 지원자 3명 중 60대 A모씨를 사무국장으로 낙점하고 심사위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시장님의 뜻'이라며 A씨를 선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지발협 심사운영위원들은 사무국장직에 응모한 3명의 후보 가운데 A모씨가 아닌 B모씨를 선정했다.

공주시 담당부서 직원은 시에서 추천한 A모씨가 2등으로 밀려 추천이 안되자 지발협에 복수 추천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지발협 운영위원들은 "시가 추천에 개입한다"며 응시자 3명 모두를 시에 추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발협의 운영규정에는 ‘사무국장은 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공동회장(시장)과 협의해 대표회장(민간회장)이 임명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운영위원들은 "시가 지난 2022년 당시 현 사무국장을 사퇴하라고 종용했던 명분이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고 내세웠지만 시가 낙점한 사무국장은 60대로, 청년 일자리 창출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시장 측근이 아니냐"고 분개했다.

시민 K모(60)씨는 "최원철 시장은 노인 일자리와 청년 일자리는 안중에도 없고 민·관 협력단체 등 선거를 도와준 주변인들을 챙기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와 관련 공주시 관계자는 "현 사무국장에게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연금 받고 나이 먹은 사람은 사퇴하라'고 말한 것은 사실"이라며 "신임 사무국장으로 A모씨를 낙점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추진기구는 관도 아니고 시민단체도 아닌, 구성원 모두가 협력적 네트워크 일원으로 관과 시민이 구성원이 돼 자율적인 참여로 의제를 설정하고 계획을 세우며 분담된 역할과 임무를 수행하는 민·관 협의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