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17:47 (화)
충남도, 내수면 산업 활성화에 1077억 투입
상태바
충남도, 내수면 산업 활성화에 1077억 투입
  • 서정훈
  • 승인 2024.04.2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8년까지 5개 분야 49개 사업 추진…연 2000억 규모 내수면 활성화 기대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충남도는 내수면 산업 활성화를 위해 2028년까지 1077억원을 투입해 5대 전략 49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내 내수면 생산량은 지난해 말 기준 2719톤으로 서울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중 5위 정도 규모이나, 어촌고령화 및 저소득으로 인한 어촌활력 저하, 사회간접자본(SOC) 기반 부족, 재래식 양식장 등 전반적인 체질개선과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도는 현상황을 보완·해결하기 위해 내수면 산업이 갖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를 개선하는데 중점을 둔 5대 전략을 마련했으며, 세부 추진 목표 달성에 행정력을 집중해 내수면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마련한 5대 전략은 ▲안정적인 사계절 고밀도 계획생산 ▲어업자원 증강, 신상품화 및 지역특화 ▲청년을 위한 새로운 정책 마련 ▲수산물 소비처 다양화 및 유통구조 개선과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 ▲낚시 기반시설 및 안전예방 강화이다.

전략별 세부 목표는 먼저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현재 24% 수준인 내수면 양식장 현대화율을 49%까지 끌어 올리고, 어업자원 증강을 통해 어업생산량을 2719톤에서 1만톤까지 확대한다.

청년들이 내수면 어업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맞춤형 정책을 개발해 575명인 내수면 어업인을 1000명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젊은 어촌으로 육성한다.

유통구조 개선은 4340원 수준인 산지 가격을 1만2000원 수준으로 올리고, 낚시 기반시설 개선을 통해 한 해 충남을 방문하는 낚시인구를 84만여 명에서 130만여 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도는 현재 22개 사업 106억원 수준인 내수면 활성화 사업 규모가 2028년까지 49개 사업 1077억원으로 확대되는 만큼 2000억여 원의 내수면 경제 활성화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계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어업인, 어업인단체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지속하고, 중앙부처, 시군과의 협력을 통해 중점사업 추진 및 신규 과제 발굴 등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

장진원 도 해양수산국장은 “현장에서의 소통 및 중앙부처, 시군과 협력을 통해 중점사업 추진 및 신규 과제 발굴 등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5대 전략 49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내수면 산업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