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13:39 (금)
[단독] 안동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주민 개인정보 유출' 파장
상태바
[단독] 안동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주민 개인정보 유출' 파장
  • 신성훈
  • 승인 2021.06.1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 용상동 소재 대규모단지 아파트 (사진 = 신성훈기자)
안동시 용상동 소재 대규모단지 아파트 (사진=신성훈기자)

[안동=동양뉴스] 신성훈 기자 = 경북 안동시의 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아파트 관리나 보수 등에 이권을 챙겨주려 전(前) 입주자대표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안동시 용상동 소재 1500세대 대규모 아파트 단지의 전 입주자대표 A씨는 자신의 주민등록초본을 도용당했다며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B(36)씨와 C(27)씨를 고소·고발했다.

이 아파트는 1500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수억원의 아파트 유지, 관리, 보수 비용 등이 집행되고 있다. 이 아파트의 운영권에 대한 이권을 취득하려 한 아파트 통장 D씨의 지시로 관할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올해 1월 전 입주자대표의 개인정보인 주민등록초본을 유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동시 용상동행정복지센터 (사진 = 신성훈기자)
안동시 용상동행정복지센터 (사진=신성훈기자)

특히 통장 D씨와 공무원 B씨는 모자 관계로 이 아파트에서 수년간 이권을 챙겨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피해자인 전 입주자대표 A씨는 "공무원이라는 자들이 입주자대표 자리 때문에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등 명예훼손 피해를 입혔다"며 "수십년간 공권력 남용이 있었을 이 아파트에서 사는 것이 무서울 정도"라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공무원 B씨는 답변을 거부한 상태이며 안동경찰서 관계자는 "아직 조사 중이고 법률적 위반사실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