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18:07 (월)
추석 연휴 충남 119 출동 지난해보다 56% 많았다
상태바
추석 연휴 충남 119 출동 지난해보다 56% 많았다
  • 서정훈
  • 승인 2021.09.2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0시 11분께 충남 아산시 인주면 도로에서 소방대원들이 교통사고 차량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22일 0시 11분께 충남 아산시 인주면 도로에서 소방대원들이 교통사고 차량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충남도 내에서 화재와 사고 등이 잇따르며 119 출동이 지난해에 비해 56%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9시까지 충남소방 119 출동은 총 322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29일 오후 6시부터 10월 4일 오전 9시까지 집계된 2066건보다 56% 늘어난 규모다.

출동 분야별로는 구조 출동이 1155건으로 지난해 442건에 비해 62% 증가하고, 구급도 1874건으로 전년 1498건보다 20% 늘었다.

지난 20일에는 서천 지역 갯벌에서 해루질을 하다가 고립된 70대 남성이 소방대에 의해 구조되고, 같은 날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도로상에서 9중 추돌 사고가 발생해 경상환자 7명이 인근 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21일에는 예산의 한 야산에서 성묘객 2명이 벌에 쏘여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같은 기간 화재는 17건으로, 지난해 18건에 비해 6% 감소했다.

화재는 주택 화재 2건을 포함해 창고와 비닐하우스 등 다양한 장소에서 발생했다.

다행히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재산피해는 4200만원으로, 지난해 1억2000만원보다 65% 줄었다.

연휴 기간 병의원 안내 등 구급상황관리센터 상담은 1706건으로 도민 불편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룡 도 소방본부 상황팀장은 “추석 연휴 동안 다행히 대형 화재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귀성길 안전한 운행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