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7:07 (토)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후보, 도시 인프라 분야 공약 발표
상태바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후보, 도시 인프라 분야 공약 발표
  • 오웅근
  • 승인 2022.05.1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 추진
부울경 메가시티 대비, 창원중앙역 스마트 복합환승센터 개발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후보가 17일 “창원특례시의 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당선 되면 가장 먼저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사진=허성무 캠프 제공)

[창원=동양뉴스] 오웅근 기자 = 허성무 창원특례시장 후보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창원특례시의 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당선되면 가장 먼저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창원특례시는 마산·창원·진해 등 3개 시가 전국 최초로 자율 통합 형식으로 인구 100만명 이상인 거대 도시로 탄생한 반면, 수도권 및 광역시권을 제외한 지자체 중 유일하게 개발제한구역이 존치돼 도시 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개발제한구역으로 인해 창원 도시 공간은 시가지와 농촌지역으로 양분화되어 지역 현안 사업을 추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 후보는 “개발제한구역 존치로 인해 주민 불편은 물론 도시 경쟁력마저 위축되는 상황을 탈피하기 위해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는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개발제한구역이 전면 해제되면 50여년간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아 온 주민 불편 해소 및 도시 균형발전을 강화할 수 있다”면서 “특히 신규 주택용지와 산업시설 용지 확보로 인구 유입 유도 및 도시 발전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현행 지침 상 개발제한구역 환경평가등급 1~2등 급지는 해제가 불가하지만 개발제한구역 해제 기준을 완화하고 해제에 관한 시·도지사 권한을 시·도지사·특례시장으로 확대하면 국토교통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해제가 가능하다는 실현 가능성도 제시했다.

실제로 허 후보는 시장으로 재임하던 올 1~2월에 창원시 개발제한구역 전면 해제 대정부 건의안을 발의하고 시민 참여 토론회 등을 개최하는 등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해 노력해 왔다.

허 후보는 이와 함께 목전으로 다가온 부울경 메가시티 공동생활권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창원중앙역을 ‘스마트 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하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허 후보는 “창원중앙역은 도내 21개 철도 역사 중 연간 이용객이 225만여 명이 이용하는 선도 중심역사다. 하지만 버스, 택시, 승용차 등의 혼재로 이용객들이 교통 혼잡 및 환승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이용객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허성무 후보는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5년간 계획으로 총 사업비 2500억원을 들여 연결통로, 교통안내시설 등을 갖춘 환승시설과 주차시설(3만평방미터, 2400면), 역사 증축 등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