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16:37 (금)
[단독] 천안산림조합, 수해복구 대가로 6000여만원 횡령 의혹
상태바
[단독] 천안산림조합, 수해복구 대가로 6000여만원 횡령 의혹
  • 서정훈
  • 승인 2022.09.28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산림조합장 선거와 맞물려 흑색선전 난무, 혼탁선거 우려
천안산림조합전경
천안산림조합 전경 (사진=동양뉴스DB)

[천안=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충남 천안산림조합 간부에 대한 경찰 조사와 부적절한 조합 운영 등 부조리에 대한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횡령 의혹마저 불거져 파장이 일고 있다.

특히 내년 3월에 치러지는 산림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출마 예상자들이 서로 네거티브나 흑색선전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다가올 조합장 선거가 혼탁해질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2017년과 2018년, 천안지역에 연이어 수해가 발생하자 2019년 천안산림조합은 천안시로부터 복구를 위한 수의계약 5건, 약 17억원을 지원받아 수해복구사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산림조합은 천안시 공무원(전직)에게 인사를 해야 한다며 사용하지도 않은 장비 사용 서류를 허위로 작성, 6700여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장비 비용을 수의계약 대가로 천안시 공무원(전직)에게 뇌물로 주었다는 주장과 공무원에게 준 뇌물이 아닌 산림조합에서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진실게임으로 격화되고 있다.

산림조합 간부와 가까운 A씨는 “천안시청에서 산림조합에 수의계약을 해 줘 천안시청 산림과 간부에게 6000만원이 넘는 금품을 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심지어 산림조합 직원들은 천안시청 간부가 수의계약 대가로 1억원을 받아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천안시청 산림과 간부(전직) B씨는 “산림조합으로부터 일체의 금품을 수수한 적이 없는데 조합장 선거철이 다가오니 각종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는 것 같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에 산림조합의 관계자는 “(산림조합의 간부가) ‘공무원들한테 산사태로 받아왔으니 보상이나 보답을 해야 한다’며 자금을 만들라고 지시, 지난 2019년 4월과 5월 직원들이 4개 현장에서 십시일반 자료(안쓰는 장비를 허위 서류로 작성)를 모아 6700여만원을 만들어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이 관계자는 “당시 조합장의 지인 A씨가 사용하지 않은 장비 서류를 가지고 와 직원들이 결재서류를 만들어 장비업자에게 지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천안시 간부에게 제공된 금품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폭로했다.

한편 수해복구에 대한 대가를 주라고 지시한 적이 있냐는 본보의 질문에 천안산림조합 간부는 답변을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