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17:53 (금)
청주시, 지방세 고액체납자 ‘꼼짝마’
상태바
청주시, 지방세 고액체납자 ‘꼼짝마’
  • 노승일
  • 승인 2022.12.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회에 걸친 가택수색으로 귀금속 등 다수 압류…끝까지 추적
청주시청 임시청사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청주시청 임시청사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충북 청주시는 3회에 걸쳐 가택수색을 실시한 결과 총 2600만원을 징수하고 귀금속과 명품가방을 다수 압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이범석 시장 취임 이후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고액체납자 가택수색 및 은닉재산 압류와 같이 적극적이고 과감한 정책을 추진하라”는 적극적 징수 주문에 따른 결과다.

시는 지난 10월과 11월 고액체납자 6명을 대상으로 동산 20점, 귀금속 33점 압류 및 1600만원을 일부 징수했다.

또한 지난 7일 지방세 고액체납자 4명에 대해 3번째 가택수색을 실시한 결과 동산 20점, 현금 41만원, 명품 가방 등 6점 및 귀금속 다수 압류와 가택수색 현장에서 즉시 일부 납부, 분납계획서를 징구했다.

가택수색 대상자들은 지방세 납부능력이 있음에도 장기간 납부하지 않거나 압류 등 체납처분을 피하기 위해 재산을 배우자 등의 명의로 은닉한 혐의가 있는 체납자들이다. 시는 사전에 자료를 검토해 실태를 조사한 후 실거주지를 파악해 가택수색을 실시했다.

시는 압류한 현금은 즉시 수납 처리하고 귀금속 및 동산은 추후 전자 공매를 통해 처분해 체납액에 충당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국한되지 않고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고액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추적해 불시에 가택을 수색할 예정이며, 체납자 부재 시 강제개문을 통해 강력하게 징수할 계획이다.

연주흠 시 세정과장은 “납세의무를 회피하면서 여유롭게 생활하는 비양심 고액 체납자들로 인해 다수의 선량한 납세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그들의 재산을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