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17:31 (금)
김포 농장서 ASF 발생…추가 발생 방지에 총력
상태바
김포 농장서 ASF 발생…추가 발생 방지에 총력
  • 서다민
  • 승인 2023.01.2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아프리카 돼지 열병 차단 광역울타리 세운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돼지농장.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2일 경기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2500여 마리 사육)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23일 농림축산식품부·행정안전부·환경부·농림축산검역본부·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관련 기관 및 지자체가 참석하는 긴급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발생상황을 진단하고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중수본은 김포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즉시 초동방역팀 및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외부인·가축·차량의 농장 출입 통제,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농장 간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전날 오후 8시 30분부터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권역(강원 철원, 인천 포함)의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 관계시설 종사자 및 차량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해 시행 중이며,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방역대(발생농장 반경 10㎞) 내 농장 및 발생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돼지농장 107여 호에 대해서는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발생농장에서 출하한 도축장을 방문한 농장 286여 호에 대해서는 임상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발생지역 오염 차단을 위해 중수본은 광역방제기, 살수차 등 가용한 소독자원(92대)을 총동원해 경기권역(강원 철원, 인천 포함) 36개 시·군 소재 돼지농장 및 주변 도로를 집중소독 중이다.

또 전국 모든 돼지 사육 농가에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전파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있으며, 경기권역 모든 농장(1156호)에 대해서는 지정된 전담관(268명)을 통해 방역수칙 등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지난 경기도 포천 및 강원도 철원 발생에 이어 김포에서도 추가로 발생하는 등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기관, 지자체, 돼지농가 관계자들이 총력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지자체는 오염을 차단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모두 활용해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수평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발생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를 조기에 완료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돼지 사육 농가에는 “농장을 출입하는 차량은 거점소독시설을 반드시 경유하고, 농장 입구의 고정식 소독시설에서 소독 후 고압분무기로 다시 한번 차량 바퀴·하부 등 보완 소독을 시행하는 등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면서 “사육 중인 돼지에서 식욕부진이나 폐사 증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이 관찰될 경우와 모돈(어미돼지)에서 폐사 등 이상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끝으로 “일반 국민께서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이나 돼지 농가를 방문하지 말아달라”면서 “정부는 관계부처, 지자체, 농가와 협력해 추가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