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14:18 (월)
전남 광양시, 포스코와 수소 사업 육성 업무협의
상태바
전남 광양시, 포스코와 수소 사업 육성 업무협의
  • 강종모
  • 승인 2023.03.24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양시 제공)
(사진=광양시 제공)

[광양=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광양시는 지난 21일 서울 그랜드센트럴 빌딩 회의실에서 정인화 광양시장과 포스코홀딩스 수소사업추진단 손병수 상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 그룹 수소사업 추진전략을 듣고 광양시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의는 광양시 도시경쟁력 강화와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이차전지 산업과 함께 수소 산업을 적극 추진 중으로 포스코 그룹의 광양지역 수소사업 전략과 투자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국토부 주관 수소도시 조성사업에 선정된 시는 도심 내 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의 초기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된 수소를 배관을 통해 수소도시에 공급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광양시는 단순 수소 활용을 넘어 수소의 생산·공급기지로서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수소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활용한 블루수소와 수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미량 배출하는 청록수소 등 청정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포스코의 관심과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손병수 포스코홀딩스 상무는 포스코의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포스코 그룹의 수소사업 추진전략을 설명하고 수소환원제철 공정 전환 등을 통해 연간 700만 톤의 수소 생산 공급 체계 구축과 그룹의 7대 핵심사업으로 수소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차전지 소재 제조과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망초(Na2SO4) 및 제철소 탈황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탈황제를 활용해 천연가스 개질로 수소 생산 시 발생한 CO2를 포집한 후 탄산화 반응을 거쳐 국외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중조와 소다회를 생산하는 자원 재활용 친환경 사업을 추진 중이며 해당 설비를 광양에 구축해 생산된 수소를 광양 수소도시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현재 청정수소 인증 기준을 마련 중이나, 수소 생산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활용(CCU)하는 수소생산방식은 청정수소 인증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이에, 기업들은 청정수소로 인증받지 못할 경우 정부의 행·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없을 뿐 아니라 수소 활용에도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초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과도기적 수소 활용을 위한 인증 유예기간을 두는 등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광양시는 이처럼 중조를 활용한 CCU 수소가 수소도시로 공급돼 활용될 시에는 청정수소·온실가스 감축으로 인증되거나 정부 인센티브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정책 건의 활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제철소 탈황공정과 이차전지 부산물로 발생한 폐기물을 활용하는 블루수소 생산설비 광양 투자계획이 빠른 시간 내 확정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업무협의를 통해 포스코에서 당면한 블루수소 인증 문제와 규제 문제에 대해 시 차원에서 적극 협력 지원하겠으며 산업부와 국회를 방문해 이러한 문제가 이른 시일 내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