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14:16 (목)
서울시, 민방위대피소 2600곳에 아리수 29만병 비치
상태바
서울시, 민방위대피소 2600곳에 아리수 29만병 비치
  • 허지영
  • 승인 2024.04.0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구 민방위대피소에 비치된 비상용품(사진=서울시 제공)
은평구 민방위대피소에 비치된 비상용품(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시는 지하철 역사 등 25개 자치구 내 민방위대피소 2600곳에 비상용품함 3000개, 350㎖ 병물 아리수 29만병을 비치했다고 2일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해 이스라엘·하마스 전쟁과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따른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25개 자치구에 특별교부금을 지원해 유사시 시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비상용품과 병물 아리수 준비를 주문했다. 

올해 1월에는 광진구 소재 아파트 민방위대피소를 찾아 비상용품과 병물 아리수 등 관리에 만전을 다 해줄 것을 현장에 당부했다.

서울시 아리수본부에서는 비상시 언제든 아리수를 공급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30만병을 비축하고 있다. 

대피소에 비치한 병물 아리수는 유효기간이 다가오기 전 교체할 계획이다.

가까운 민방위대피소는 인터넷 누리집 국민재난안전포털, 네이버지도·카카오맵·티맵에서 민방위대피소 검색, 스마트폰으로 안전디딤돌앱을 설치해 현재 내 위치를 중심으로 대피소를 확인할 수 있다.

한영희 서울아리수본부장은 "민방위 대피시설에 비치한 병물아리수가 위급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수로 활용되길 바란다"며 "민방위담당관, 자치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병물 아리수를 재난 시 비상식수로 비치하고 추가 공급이 필요할 경우 차질 없이 지원해 시민 안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