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7:51 (월)
달성군, '영·호남 장애인 화합 친선대회' 진행
상태바
달성군, '영·호남 장애인 화합 친선대회' 진행
  • 이재룡
  • 승인 2022.05.1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결연 체결하고 올해 8번째로 행사 가져
달성군은
달성군은 17일 영·호남 장애인의 화합과 우정을 다지는 '제8회 영·호남 장애인 화합 친선대회'를 개최했다.(사진=달성군 제공)

[달성=동양뉴스] 이재룡 기자 = 대구 달성군(군수 김문오)이 17일 영·호남 장애인의 화합과 우정을 다지는 '제8회 영·호남 장애인 화합 친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달성군과 담양군은 1984년부터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활발한 교류를 해오고 있으며, 장애인협회 지회에서도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올해 8번째로 행사를 가졌다.

대구지체장애인협회 달성군지회의 초청으로 진행된 이번 친선대회는 김문오 달성군수, 구자학 달성군의회 의장, 자원봉사자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달성군 청소년센터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달성군 장애인재활자립작업장을 견학하고 관광지인 비슬산 및 사문진 역사공원 등으로 이동해 달성문화탐방을 했다.

특히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비슬산 정상을 담양군 장애인이 휠체어를 타고 관광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우승윤 달성군지회장은 "장애인이 당당하게 지역교류의 주체가 돼 화합하고 소통하는 어울림장이 돼 지역 상호간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로 보다 많은 장애인이 참여하고 공동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적인 모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여운복 담양군지회장은 "코로나19로 잠시 중단됐던 영·호남 교류를 이번 행사를 계기로 두 지역의 장애인의 우호를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비슬산 정상 무장애 나눔길․전망대 및 사문진 나루터 유람선 관람 등 달성군의 대표 관광지에서 장애인들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열린 관광도시임을 알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김문오 군수는 "달성군과 담양군이 지방정부와 사회단체에 이르기까지 영호남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을 보니 반갑고 영호남 우호협력의 주역으로 활약할 것을 기대한다"며 인사를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